[이데일리 윤수만 칼럼니스트] 역세권이나 사람들이 몰리는 핵심상권 주변을 둘러보면 온통 프랜차이즈 점포 천지다. 커피전문점, 치킨점, 제과점 하물며 미용실, 브랜드숍 등등……가히 프랜차이즈 전성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업박람회를 가보더라도 이미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전체 부스를 차지하고 있고 시장에서 컨설팅을 업으로 삼는 창업전문가 역시 프랜차이즈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핵심상권에 자리잡은 점포 대부분 프랜차이즈로 구성되어 있어 마치 `프랜차이즈=성공창업`이란 공식이 성립되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되는 듯하다.

프랜차이즈 점포는 일반 점포에 비해 상품개발 부담이 적은 반면 프랜차이저에 가맹비외 인테리어 비용을 지급하고 높은 가격으로 물품을 구입하므로 창업비와 원가 비중이 매우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본력이 있는 창업자가 프랜차이즈 점포를 자영업으로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시작부터 소위 시작부터 기본은 하기 때문이다.

시장에서 소비자는 검증된 상품을 선호하고 장소에 구애 없이 그 브랜드만의 같은 서비스를 요구하며 비주얼을 중요시 여기는 경향이 있다. 프랜차이즈는 이러한 소비자의 요구를 모두 반영하므로 대박 수익을 보장하지는 않아도 실패의 위험성이 적은 것이다.

창업을 하는 입장에 있으면 희망과 고민이 순간순간 교차하곤 한다. 낮은 위험에 높은 부가가치 그리고 비전이 있기를 기대하지만 실패는 고려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우리가 기대하는 창업 조건은 시장에서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시장은 수요와 공급에 의해 가격이 형성되고 경쟁을 통해 균형이 유지되고 있는 까닭이다. 즉, 공급자의 서비스와 소비자의 요구가 서로 맞았을 때 비로소 거래관계가 성립되는 구조다.

그렇다면,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서는 어떤 요소를 갖추어야 할까.

해답은 앞에서 찾을 수 있다. 동일한 자본금을 가지고 시작하더라도 프랜차이즈가 창업시장에서 실패가 적은 이유를 검증된 상품(브랜드), 차별성, 비주얼을 갖추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주얼은 비용을 들여 비교적 빠르게 해결할 수 있지만 브랜드와 차별화는 많은 노력과 시간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다. 만약 자기만의 브랜드를 가지고 창업에 도전하는데 차별화된 콘셉트가 없다면 무작정 창업에 뛰어 들기 보단 시간을 들여서라도 차별점을 확보하여 브랜드 가치를 올려 경쟁력을 갖추는 편이 좋다.

우리는 시장에서 항상 경쟁의 위치에 놓여 있으며 상황에 따라 매번 선택을 해야 하는 입장에 서기도 한다. 창업자라면 이런 환경에서는 안정을 중시할 수도 있고 수익이나 앞으로 비전을 더 중요한 요소로 간주할 수도 있다.

중요한 건 어떤 방향이든 간에 결국 창업자 본인에게 만족을 주어야 성공적인 창업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최선의 선택인지 아닌지는 창업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다.
이데일리 EFN 윤수만 칼럼니스트 temp@
출처 : 이데일리
사업자 정보 표시
YSM마케팅컨설팅 | 윤수만 | 서울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우측) | 사업자 등록번호 : 119-08-29646 | TEL : 02-815-2355 | Mail : marketer@jm.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5-서울금천-0060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윤수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데일리 윤수만 칼럼니스트] 흔히 창업을 상상하면 강남 번화가의 고급 인테리어 매장에서 향이 그윽한 헤이즐넛 커피로 하루를 시작하는 모습을 그리곤 한다.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 꿈을 실현해줄 점포를 찾는 것부터 벽에 부딪힌다. 입지가 좋으면 높은 임대료와 권리금에 놀라고 금액이 적당하면 유동인구의 동선과 거리가 있다. 그래서 창업 시 입지 선정이 가장 고민스럽다.

모든 일에는 우선순위가 있듯 입지선정에서도 몇 가지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

첫째, 내 아이템과 유동인구와의 연관성
둘째, 유동인구의 동선
셋째, 회전율

일반적으로 명동과 같은 초특급 핵심상권은 여성을 겨냥한 화장품이나 패션 등의 소비재가 강세다.

쇼핑을 목적으로 하는 10~30대 여성들이 몰리는 지역으로 그들의 동선을 따라 수십 개의 화장품 브랜드숍이 포진하고 있다. 패션몰과 프랜차이즈 커피숍이 뒤를 이어 거리 곳곳에 배치된다.

이곳은 상상을 초월하는 임대료를 자랑하는 곳이다. 이런 임대료에도 상권이 형성되는 이유는 돈이 되기 때문이다.

즉, 브랜드숍과 커피숍은 유동인구의 동선이 절대적인 아이템이다. 점포크기에 큰 상관없이 회전율도 높다. 이는 명동과 같은 중심지가 아니더라도 핵심 역세권이나 젊은층이 모이는 곳이라면 차이가 없다.

이와는 달리 고객이 찾아오는 특성이 있는 업종이라면 입지선정이 덜 고민스럽다. 고객은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자신이 원하는 곳에 찾아가기 때문이다. 다만 여기에는 고객이 이해할만한 차별화가 요구된다.

신림역 부근에는 몇 개의 조개구이 집이 있다. 조개구이 맛이야 별반 큰 차이가 없지만 유독 한 곳의 인기가 대단했다.

그곳은 앉기가 불편하고 다른 곳보다 비싼 감이 있었다. 그러나 막상 가보니 잘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곳은 다른 조개구이 집에서 느낄 수 없었던 펀(Fun)한 분위기가 있었다. 이런 이유로 그 가게는 필자처럼 일부러 찾아오는 고객이 많다. 이게 바로 차별화가 아닐까?

창업을 준비하는 자영업자 대다수는 아이템과 좋은 입지를 선정하기 위해 부단히 고심한다.

창업 입지 선정 중 잠재 고객이 많고 동선이 좋은 곳을 선정하면 이미 비슷한 업종이 자리 잡고 있거나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을 때가 잦다. 무리해서 핵심상권에 입점하면 총수입에서 임차비용이나 인건비 등의 고정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 실속 없는 장사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핵심상권 안에서는 장사가 잘 돼도 주인이 자주 바뀌곤 한다. 앞서 언급한 고정비 비율이 높거나 좌석의 회전율이 낮아 기대수입이 시원치 않기 때문이다.

좌석의 회전율이 낮으면 테이블 크기를 조절하여 좌석 수를 늘리거나 들어오는 순서대로 자리배치를 해 공간을 활용해 다소나마 해결할 수 있다.

문제는 여건상 핵심상권 이외의 지역에 점포를 차렸을 때다.

뼈를 깎는 노력 끝에 겨우 자리를 잡으면 비슷한 업종의 경쟁업체가 속속 들어온다. 장사하려거든 잘되는 곳 옆에 차리라고 했던가? 그만큼 시장정보는 발 빠르며 상도 보다는 생존이 우선시 된다는 점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이쯤에서 위력을 발휘하는 것이 바로 차별화와 홍보다.

언제나 깔끔하게 정돈된 매장, 업주의 겸손하고 정직한 고객응대 등으로 차별성을 높이거나 블로그나 트위터와 같은 SNS 기반에 입소문을 내는 전략이 필요하다.

따라서 포털 등에 상점 정보를 등록하는 것은 필수다. 더불어 어떤 아이템을 취급하고 이것의 장점이 뭔지 사진·동영상을 동원해 알리는 것도 필요하다.

온라인 상에서 질문하는 고객이 있으면 성심성의껏 답장을 보내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지금은 실시간 소통의 시대라는 점을 기억하자.

차별화라고 하면 사람들이 너무 거창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고객을 위해 커피 한잔 내주는 것도 차별화요, 고객이 어떤 사람인지 기억해 주고 적재적소에서 표현해 주는 것도 차별화다.

온라인에서 고객의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답글도 차별화고 변함없는 친절함도 차별화다.

유동인구가 많고 동선이 좋은 특급상권에서 유망 아이템으로 창업하는 건 누구나 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창업자는 제한된 선택 조건에서 최적의 창업을 시도해야 한다. 차별화와 홍보만이 이런 불리한 조건을 넘어설 최고의 수단이며 필요 요소다.

(윤수만 화장품경영코칭연구소 소장 / 창업경영컨설턴트)


출처 : 이데일리

사업자 정보 표시
YSM마케팅컨설팅 | 윤수만 | 서울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우측) | 사업자 등록번호 : 119-08-29646 | TEL : 02-815-2355 | Mail : marketer@jm.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5-서울금천-0060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윤수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